Archive

Book Review

1see English

<애드호키즘: 임시변통과 즉석 제작의 미학>
찰스 젠크스, 네이선 실버 / 김정혜, 이재희 옮김
MIT 출판사 증보판 2013 (1972)
역자 후기 (현실문화, 2016)

2013년, 초판이 출간된 지 40년 만에 MIT 출판사에서 증보판이 나왔을 때 《파이낸셜 타임즈》에서는 소비자가 스스로 직접 물건을 만드는 두잇유어셀프(Do It Yourself)나 맞춤형 디자인이 부각되는이 시대에 필요한 개념을 《애드호키즘》이 시대에 앞서 예시했다고 평했다. 젠크스는 표준화된 근대 대량 생산과 소비에 대한 대안으로 스스로 만들기의 필요성을 상기시키고 무엇보다 개인이 자기 환경을 창조해야 하는 의미를 다음과 같이 강조한다. “즉각적인 필요를 자각하고 애드호크적인 부분들을 결합함으로써 개인적인 것들이 유지되고 그 자신을 초월한다. 이렇게 개인은 자신의 환경을 원하는 방향으로 만들어감으로써 감각적인 박탈의 악순환을 끊을 수있다. 무반응적이고 텅 빈 현재 환경은 대부분 인간을 백치화하고 세뇌시키는 핵심적인 요인이다.” (p. 23) 나아가 그는 건축가나 디자이너가 일반인의 디자인 관심사를 대변하는 것은 정부가 이를 대신하는 것 만큼이나 문제가 있으며, 삶의 환경을 조성하고 만들어가는 것은 ‘절대로’ 누군가 대신할 수 없는 일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환경을 돌보는 인간의 의지를 적극적으로 가로막는 일이라고 단언한다.

Read More

Advertisements

스크린샷 2016-05-29 11.49.00see Korean

Adhocism by Charles Jencks, Nathan Silver
Trans. Jeong Hye Kim, Jay Lee
Seoul: Hyunsil Books, 2016 (expanded and updated edition, MIT Press, 2013) (from the translator’s afterword … draft)

When the extended edition was published from the MIT Press after four decades of the first publication, Financial Times reviewed that the book “now appears prescient, this is an exploration of an idea of design that blends Dada, high-tech and DIY. The result is close to contemporary ideas about hacking and mass customisation.” Jencks reminds of making as an alternative to the mass production and consumption, and emphasizes the reason why individuals need to create their own environment as follows: “By realizing his immediate needs, by combining ad hoc parts, the individual sustains and transcends himself. Shaping one’s personal environment toward desired ends can break the vicious circle of sensory deprivation; much of the present environment, blank and unresponsive, is a key to idiocy and brainwashing.” (p. 23) Furthermore, he claims that “Having architects represent the people’s design interest has the same drawback that representative government has: it can never be a complete representation and it actively discourages people from shaping their own locale and taking care of it.”

Read More

book300
콤플렉스』 | 할 포스터 지음 | 김정혜 옮김 | 현실문화 펴냄
**
어느새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의 얼굴이 되어버린 스타 건축가들의 건축물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이 책은 그들의 스펙터클한 건축들을 다층적으로 이해하고 해석해 간다. 미술과 건축 비평가인 할 포스터는 이 책에서 협업과 경쟁의 형태로 만나온 미술과 건축의 관계를 해부하며 정치·경제적 가치와 만난 건축이 생산하는 광경에 대해 성찰한다. 이번 인터뷰는 저자와의 학문적·사상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번역을 맡은 김정혜와 진행하였다.

Read More

스크린샷 2016-05-29 11.47.54The Art-Architecture Complex by Hal Foster
Trans. Jeong Hye Kim
Seoul: Hyunsil Books, 2014 (Verso, 2011)

**
In the 1980s Hal Foster interpreted Barbara Kruger’s photomontage as  subversive signs. I began to appreciate his ideas in the early and mid 1990s  when postmodernism rushed into Korea. Since the early 2000s, when he  brought the issues of architecture/design into the context of cultural  criticism, the visual environment and its relationships with urban space have  become my new research topic now. With about ten- year cultural time gap,I  have been following his shadow.
Read More

저자: 마리오 카포 (Mario Carpo)
출판연도: 2011 (Writing Architecture Series 중)
출판사: The MIT Press (Cambridge, Massachusetts / London, England)
ISBN: 978-0-262-51580-1
1.       Architectural design
2.       Architectural design—Technological innovations
3.       Repetition (Aesthetics)
4.       Design and technology
산업디자인, 공간디자인 등 디자인 전 분야에서 디지털 설계가 가능해지면서 디자이너와 소비자 모두 상품/구조 형상의 무한한 변형가능성과 다양성에 환호하며 기대감을 키워가고 있다. 무엇보다 모던 디자인(특히 국제양식의 건축디자인)을 대변하던 직선적 형상에서 벗어나 유연한 곡선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디자인 기능에 디자이너들이 매료되고 그 결과물이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Perspecta 40해마다 철마다 숨가쁘게 변하는 유행을 따라잡기란 디자이너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벅차게 힘든 일이다. 유행이 어느 지점에서 순환한다고들 하지만 과거 스타일과 완전히 같은 스타일이 반복되는 경우는 거의 없어서, 어깨를 강조한 파워숄더가 유행한다고 해서 삼십 년 전 옷을 꺼내 입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파워숄더 재킷은  80년대 디자인을 따르면서도 어깨선을 한껏 날렵하게 마무리하고 초극단적으로 높게 끌어올려 SF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어서 형태의 근원은 흡사해보이지만 낭만적 반항과 기개를 뽐내던 80년대의 어깨선과는 전혀 다른 맥락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도시기획디자이너 파올로 푸세로 (Paolo Fusero, 1960)는 신간 ‘E-시티(E-City)’에서 디지털 네트워크에 기반한 미래 도시가 어떤 형태로 구축될 것인가를 보여주고 있다. 여기서 ‘미래도시’라고  언급되는 많은 요소들이 사실상 이미 대도시들에서는 구현되어 있거나 진행 중에 있는 것들이어서 사실상 디지털 네트워크 기반의 전자 도시는 현재 삶의 환경을 뜻하기도 한다.

Read More